•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미갤러리 대표, 홍라희씨 상대 그림값 50억 소송 제기

  • 기사입력 2011-06-07 16: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미갤러리 홍송원(58) 대표가 7일 ‘그림값을 지급하라’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 홍라희 여사와 삼성문화재단을 상대로 50억원의 물품대금 지급 청구소송을 냈다.

서울중앙지법 등에 따르면 홍씨는 소장에서 “2009년 8월~2010년 2월 미술작품 14점을 판매했는데 총 781억여원의 대금 중 250억원만 지급하고 나머지 531억여원을 지급하지 않았다”며 이 중 50억원을 우선 청구했다.

서씨가 제출한 판매 내역에는 미국 작가 빌럼 데 쿠닝의 ‘Untitled VI’(1975년작·작품가 313억원)과 영국 화가 프랜시스 베이컨의 ‘Man Carrying a Child’(1956년작·216억원), 현대미술 작가 데미안 허스트의 ‘Bull’s Head‘(64억5천만원) 등이 포함됐다.

한편 홍씨는 오리온그룹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고급빌라 ’마크힐스‘를 짓는 과정에서 조성한 비자금 40억6000만원을 입금받아 미술품을 거래하는 방식으로 돈세탁을 해 범죄수익을 숨겨준 혐의 등으로 지난달 구속 기소된 상태다.

재계와 미술계에서는 이번 소송건이 서미갤러리 발(發) 삼성그룹과의 연계로까지 이어지는 것인지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