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동차
  • 신차발표회 튀어야 눈에 꽂힌다

  • 정속주행 연비왕 뽑고…‘단한번 전시’ 위해 건물 짓고…자갈길 달리고…
  • 기사입력 2011-06-08 10: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기아 쏘나타·K5하이브리드

시승 경연대회 열어 고연비 증명


이건희 회장 구입 아우디 ‘뉴 A8L’

유명 건축가 이영범 전시장 설계


‘천편일률적인 신차 발표회는 가라.’

연이은 신차 출시로 자동차업계의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톡톡 튀는 신차 행사가 눈길을 끌고 있다.

레이싱 모델과 차량을 촬영하고 임원의 브리핑을 들은 뒤 정해진 구간을 시승하는 ‘상상 수준’의 이벤트에서 벗어나, 연비왕을 뽑고 오프로드를 달리는 등 새로운 시도로 차량의 성능과 이미지를 널리 알리겠다는 업계의 전략이다.

현대ㆍ기아차는 최근 쏘나타, K5 하이브리드 출시 시승회에서 ‘연비왕 선발 대회’를 실시했다. 통상 시승식이라면 고속주행, 제로백(100km/h 도달시간), 급제동 등 다양한 성능 테스트를 하기 마련이지만, 현대ㆍ기아차는 고연비의 하이브리드 특성을 직접 증명한다는 취지로 경제운전과 고연비를 시험하는 경연대회로 대신했다. 

아우디코리아는 유명 건축가가 설계, 특별 제작한 건물에서 ‘뉴 A8L W12’ 신차발표회를 열었다.
특히 모든 시승 차량이 4차선에 일렬로 비상등을 켠 채 정속주행으로 목적지까지 달리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참가자 다수가 공인연비 21㎞/ℓ을 웃도는 수치를 기록했다. K5 하이브리드 시승행사에선 카레이서 연기자로 유명한 이세창 씨도 참여해 연비 25.4㎞/ℓ를 기록, 탄성을 자아내기도 했다.

‘자동차 마니아’ 이건희 삼성 회장이 1호차 주인이 돼 화제를 낳은 아우디의 최상위 플래그십 모델 ‘뉴 A8L W12’의 신차 발표회는 북악스카이웨이 내 A8라운지에서 펼쳐졌다. 이곳은 신차발표회를 위해 아우디코리아가 특별히 제작한 전시건물이다. 미국건축가협회 디자인상을 2회 수상하는 등 국내 대표적인 건축가로 명성을 떨친 이영범 씨가 설계했다. 신차발표회 이후 레스토랑 등으로 활용된다.

‘뉴 A8L W12’는 대당 가격이 2억5800만원에 달하는 최고급 모델. 각종 최첨단 기술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의 마사지 기능, 1리터 용량의 냉장고 등 최고급 사양을 모두 갖춘 대형 프레스티지 세단이다. 아우디코리아 측은 “최고급 세단의 이미지를 살리기 위해 별도로 신차 발표회만을 위한 건물을 설계한 것”이라며 “아우디의 고급스러움을 돋보이게 하는 신차발표회”라고 설명했다. 

K5 하이브리드 ‘연비왕’ 시승행사.
포드는 2011년형 익스플로러를 출시하면서 철제 시소와 통나무나 자갈밭 등 갖가지 장애물을 통과하는 오프로드 신차 시승회를 개최했다. 오프로드를 달릴 수 있는 대형 SUV의 특징을 강조한 행사다. 대형 철제 시소에 차량을 타고 오른 뒤 시소에서 떨어질 때 차량이 받는 충격을 체험하거나, 곡면 경사로나 자갈밭, 통나무 길 등을 익스플로러로 통과하며 오프로드를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지난 3월 현대차는 벨로스터 신차 발표회에서 국내외 유명 DJ, 가수 ,텔런트 등이 참여해 DJ공연을 펼치는 이색 행사를 펼치기도 했다. 클럽 파티처럼 꾸민 이색 신차발표회다. 이를 위해 서울 올림픽 주경기장 전면에 클럽공연을 즐길 수 있는 특설 공연장을 제작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평범한 신차 발표회로는 경쟁력을 갖기 힘들다. 재미도 있으면서 차량의 성능이나 이미지도 강조할 수 있는 이색 아이디어를 찾는 데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수 기자/dlc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