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생코스피>대웅제약, 붙이는 마약성진통제 ‘마트리펜’ 허가 획득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패치형 마약성진통제 ‘마트리펜’ 시판 승인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승인으로 마트리펜은 5가지 제형(12μg/h, 25μg/h, 50μg/h, 75μg/h, 100μg/h)에 대한 허가를 모두 취득, 오는 9월 발매 예정이다.

마트리펜은 스위스 제약사 나이코메드가 개발한 패치형 마약성진통제로 영국 독일 등 유럽 13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특허받은 마이크로리저버(Microreservoir) 기술을 적용, 기존 제품에 비해 펜타닐 햠량을 35% 줄이고도 동일한 효과를 나타내는 게 특징이다. 또한 구토 부작용을 낮추고 패치 사이즈도 작아져 안전성과 편리성 개선으로 환자의 복약순응도도 높일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재 패치형 마약성진통제의 국내시장은 연간 200억원 규모로, 연평균 25%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전체 환자 중 80%가 암성통증(암으로 인한 만성통증) 환자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