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여야의 탈이념 경쟁, 진정성 보이라

  • 기사입력 2011-05-26 10: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주당의 이념과 지역색을 탈피한 중도실용 노선 행보가 주목된다. 손학규 대표가 전면에 나서고 중도 성향 소속 의원들이 세를 결집해나가는 형국이다. 우선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와 방송 연설 등을 통해 이념에 얽매이지 않고 민생 우선의 생활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때문에 ‘낡은 진보’와 충돌이 있더라도 결코 피하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도 보였다. 김효석 의원 주도로 내달 출범하는 ‘생활진보모임’은 이 점에서 훨씬 더 의욕적으로 보인다. 이른바 ‘밥 먹여주는 진보’라야 국민의 마음을 살 수 있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사무총장과 주요 당직에 중도 성향 의원을 발탁한 것 역시 같은 맥락이다.
민주당의 이런 행보는 다분히 내년 총선과 대선 승리를 겨냥한 포석이지만 국민 입장에선 환영할 만하다. 이념과 명분에 갇혀 반대만 하는 발목잡기 정당으로는 희망이 없다. 아예 더 왼쪽으로 가서 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당내 강경파의 반발로선 미래를 장담키 어렵다. 진보의 정체성을 유지하되 합리적이고 생산적인 정당이 돼야 민주당은 살 수 있다. 지난달 경기 분당 재보궐선거 승리가 이를 반증한다. 실제 유권자의 30~40%는 중원지대에 포진하고 있다. 진부한 이념정치로는 이들의 마음을 잡을 수 없다.
반면 한나라당은 감세 철회, 반값 등록금 등의 시비로 계파 분쟁이 요란하다. 부자감세 철회를 주장하던 황우여 원내대표가 돌연 이를 뒤집는가 하면, 소장파는 강행을 주장한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또 감세를 중심으로 한 MB노믹스의 계속 추진을 천명하고 있다. 일정한 방향성도 진정성도 보이지 않는다. 지방선거와 재보선에서의 잇단 패배 만회를 위한 정책 재정비는 좋으나 그게 갈지(之)자 걸음이어선 곤란하다. 반값 등록금만 해도 그렇다. 얼마 전까지 이 정책을 들고 나온 민주당을 ‘포퓰리즘의 극치’라고 비난하지 않았는가.
중원지대 공략을 위해 민주당은 오른쪽, 한나라당은 왼쪽에 무게를 실은 정책들을 더 쏟아낼 것이다. 그러나 말이 아닌 행동으로 달라진 모습을 보여야 국민들은 진정성을 믿는다. 예를 들어 민주당은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에 엇박자를 놓지 말아야 한다. 또 한나라당은 유연한 대북정책으로 꽉 막힌 남북관계를 풀어야 한다. 북한의 자원과 개발 호재를 계속 중국에 넘겨줄 수는 없다. 당리당략이 아닌 국가와 국민의 이익을 위한 정치가 필요하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