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지하철 사물함 등 테러가 좋아해

  • 기사입력 2011-05-17 10: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강남 고속버스터미널과 서울역에서 잇달아 발생한 사제폭탄 연쇄 폭발 사건 용의자 3명이 체포됐다. 이들은 인파가 몰리는 지하철 등 다중 이용시설에 폭발물을 터뜨리면 사회 불안감이 조성돼 주식시장이 폭락할 것으로 보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한다. 주가가 하락할수록 이익을 보는 선물거래상품(풋 옵션)에 투자한 뒤 결제 만기일을 노려 폭탄이 터지게 했다는 것이다. 그 발상이 섬뜩하다.
인적·물적 피해가 미미했지만 이번 사건의 교훈은 크다. 무엇보다 우리 사회가 구석구석 폭탄 테러에 얼마나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준다. 우선 폭발물 제조와 구입 과정의 허술함이 여실히 드러났다. 용의자들은 범행에 사용한 폭발물 제조법을 인터넷에서 배웠다고 털어놓았다. 실제 인터넷에 ‘사제폭탄 제조법’을 검색하면 수십 가지 방법이 나온다. 이 가운데는 10층짜리 건물을 한 방에 날릴 만한 위력적인 방법도 있다고 한다. 또 폭탄 제조에 필요한 질산칼륨 등 화학물질은 “실험용으로 쓴다”고 하면 화공약품 판매점에서 얼마든지 구할 수 있다. 이런 허술한 위험물 관리는 언제든 비슷한 범죄를 부를 수 있다. 관련법 정비가 시급하다.
더 염려스러운 것은 기차역과 전철역, 버스터미널, 공항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의 사물보관함, 화장실 등은 언제든 테러 목표물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그동안 폭발물 설치 위험이 높은 쓰레기통은 점차 투명 제품으로 바꿔 감시가 용이하도록 했지만 사물보관함 등은 감시 사각지대나 다름이 없었다. 가령 이번 사고가 국제 테러조직이나, 우리 체제 붕괴를 노리는 북한 등 불순세력 소행이었다면 어떤 결과를 초래했을지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 이번 사고는 반면교사라는 점에서 오히려 다행인지도 모른다.
오사마 빈 라덴 피살로 국제 테러조직인 알카에다는 즉각 보복을 천명, 세계는 테러 위협에 휩싸여 있다. 그 여파로 아프가니스탄에 파견된 한국 지방재건팀(PRT) 기지가 연달아 무장세력의 공격을 받았다. 우리는 더구나 천안함, 연평도 사건을 일으킨 북한과 첨예하게 대립해 있는 상태다. 버스터미널과 기차역 등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테러 감시 활동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 특히 문제의 사물보관함은 폐기하거나 쓰레기통처럼 내용물이 보이도록 투명하게 처리, 위험 요소를 최대한 줄여야 한다. 이 밖에 테러 사각지대에 대한 경각심을 민관 모두에 일깨우는 게 중요하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