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MRO도 적합업종 품목에 조속히 포함시켜라”

  • 기사입력 2011-05-13 15: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국소상공인단체연합회는 오는 17일 ‘MRO 적합업종 품목 포함’ 주장과 함께, 대기업 MRO사의 무차별적 시장침탈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고 13일 밝혔다.

소상공인 및 자영업 관련 27개 단체로 구성된 연합회는 이날 비대위를 결성하고 소상공인들의 생존권과 직결된 사안에 대해 적극적인 대책을 강조할 방침이다.

특히 동반성장위원회가 현재 제조업을 대상으로 적합업종 신청을 받고 있는 가운데, MRO(Management, Repair, Operation)업을 하는 소상공인단체연합회는 유통업(서비스업)도 적합업종 품목에 포함시켜달라고 강력히 요구하기로 했다.

중소기업 적합 업종과 품목 선정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최소한의 생존권을 보장할 수 있는 관련법규의 조속한 입법추진을 정부에 촉구하기로 한 것. 국소상공인단체연합회 최승재 사무총장은 “그간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대기업 MRO사의 무분별한 시장 확장 정책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어온 한국산업용재협회와 한국베어링판매협회가 최근 이에 대한 사업조정 신청에 나섰으나 해결의 실마리는 커녕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심지어 문구, 골판지 업종 관련 영세 소상공인들에게까지 피해가 확산되는 등 문제의 심각성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전국소상공인단체연합회는 이날 간담회를 시작으로 6월 대한상공회의소 앞에서의 항의집회 개최, 9월 전국소상공인 10만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연합 집회 개최를 통해 이에 대한 실력행사에 나설 계획이다.

이에 앞서 전국소상공인단체연합회는 지난달 대기업 MRO사의 경우 원가절감, 적기 공급을 위한다면 관련계열사와 1차 협력사까지만 진출하고, 2차 이하 협력업체와 정부 공공구매, 골목시장 철물점 거래선 등은 소상공인의 사업 영역으로 남겨놓을 것을 골자로 하는 사업조정안을 내놓기도 했다.

<정태일 기자@ndisbegin>

killpa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