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두산·웅진·대림그룹 건설계열사 보듬기 ‘눈길’

  • 기사입력 2011-05-04 1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금대여·증자·자산매입 등

든든한 ‘원군’역 할 자처

타 그룹 꼬리자르기와 대조




모기업의 부실 건설사 ‘꼬리자르기’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두산ㆍ웅진ㆍ대림 등 일부그룹이 정반대 행보를 보여 눈길을 끌고있다. 현금대여와 증자, 자산매입 등을 통해 든든한 ‘원군’을 자처하며 건설 계열사의 자금난 타개에 앞장서고 있는 것. 이에 따라 건설경기 침체에도 불구, 살뜰한 그룹지원을 등에 업은 건설사들이 우량기업으로 발돋움 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유상증자를 통해 건설 계열사에 대한 지원사격에 나섰다. 시공능력평가 10위인 두산건설은 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고,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도 1000억원씩 발행해 총 5000억원의 자본을 확충키로 했다. 특히 유상증자 3000억원 중 2183억원은 최대주주인 두산중공업이 맡는다. 두산건설은 보유중인 현금 약 6000억원에다 이번에 조달되는 5000억원, 기타 회사채 발행, 자회사 지분 유동화 등으로 올 연말까지 총 1조8000억원의 유동자금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웅진그룹의 지주회사인 웅진홀딩스도 최근 그룹계열사인 극동건설에 대한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결정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말 기준 179%이던 극동건설의 부채비율을 136%로 낮출 수 있게 됐다.

대림산업도 최근 계열사인 고려개발에 보유부동산과 사회간접자본(SOC)출자 지분 등을 담보로 1500억원의 자금을 대여, 유동성 확충의 길을 터줬다. STX건설의 경우, 그룹 총수가 사재까지 털어 부도설을 잠재운 경우다. 지난달 초 강덕수 회장은 STX건설이 보유중인 주식 51만주를 137억여원을 들여 매입한 바 있다.

김민현 기자/kie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