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불타는 지방 분양시장’....건설사, 지방 중소형 알짜택지 확보 전쟁

  • 기사입력 2011-04-21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남 양산신도시 2지구 A29블록의 공동주택용지 매입 타이밍을 재던 중견업체 W건설사는 쓴 입맛을 다셔야했다. 포항에 본사를 둔 삼구건설이 경영난으로 LH와 계약을 해제하자마자 줄곧 눈독을 들였지만 반도건설이 한발 빨리 사들이면서 사업계획이 수포로 돌아간 것. 해당 사업지는 부산지하철 2호선 남양산역이 도보권인데다, 중소형 아파트부지여서 일대 대표 ‘명당’사업지로 꼽힌다. 알짜택지 ‘선점’에 성공한 반도건설은 모처럼 찾아온 부산ㆍ경남지역의 ‘부동산 붐’을 틈타 내달 전용 63㎡, 84㎡로 구성된 631가구 선보일 예정이다.

공공공사 급감, 주택시장침체 장기화 등으로 극심한 일감부족을 겪고 있는 건설사들이 부산, 대전 등 지방을 중심으로 치열한 알짜택지 확보전쟁을 벌이고 있다. 특히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란’으로 사업 안정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해지자 ‘될 만한’ 지역ㆍ평형별 쏠림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한 중견건설업체 관계자는 “지금 같은 주택경기 침체기에서는 공공택지나 일반택지도 목 좋은 부지만 분양이 잘된다”며 “때문에 건설사들이 아파트 용지 확보시 택지지구 초입 여부, 도로교통망 진출입 상황, 평형구성 등을 따지고 또 따져 사업에 승산이 있는 ‘S급 필지’만 노리는 경향이 강해졌다”고 말했다.

실제로 LH의 올해 택지개발지구 내 공동주택지 판매현황을 살펴보면 소형편중현상이 두드러진다. 올해 4월까지 공급완료된 전국 7개 필지 중 6곳이 60∼85㎡형인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실수요층의 외면을 받고 있는 중대형(85㎡초과)은 5필지 중 4곳이 고스란히 미분양으로 남았다. 특히 집값 상승세를 보이는 일부 지방대도시에서는 수십개 건설사가 동시에 수주전에 뛰어들어 쟁탈전을 벌이는 사례가 늘고 있다. LH가 지난달 공급한 대전 도안지구 내 2필지(2, 17-2블록)의 경우, 평균 27대 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유성과 맞닿아있는 2블록(983가구)은 31대 1의 경쟁을 뚫고 진아건설이 최종 사업기회를 따갔다. LH관계자는 “해당부지들은 이미 2차례 공급에서 줄줄이 미분양만 대전일대 부동산시장이 호조세를 보이는데다, 공급주택형이 전용 85㎡ 초과에서 60~85㎡로 하향조절되자 건설사들이 높은 관심을 보였다”며 “동일한 택지지구 내에서도 필지 위치 및 주택평형별로 분양실적 편차가 크게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낮은 수익성으로 별다른 관심을 받지 못했던 사고 사업장도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대한주택보증이 실시한 ‘부산 명지동 퀸덤2차’ 승계 시공사 입찰 결과, 대우조선해양건설 등 8개사가 몰려들었다. 퀸덤2차 시공권을 따낸 대주조선해양건설 관계자는 “대한주택보증에서 내놓는 사고사업장은 공사비 회수가 확실하기 때문에 리스크가 적다”며 “PF신규대출이 사실상 불가능한 등 유동성확보가 쉽지 않은 현 상황에서는 사업 안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민현 기자@kies00>kie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