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몸이 아파도 ’돈 없어서’ 병 키운다”

  • 기사입력 2011-04-04 06: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돈이 없어서’ 병원에 가지 못하는 환자들이 무려 30%나 됐다. 몸이 아파도 ’돈 때문에’ 치료를 받지 못하고 병을 키우고 있는 것이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4일 공개한 ‘2010년 지역건강통계 한눈에 보기’ 자료에 따르면 시·도별 필요의료서비스 미치료율은 11.0∼20.0%에 달했다. 지역별로 적게는 10명당 1명, 많게는 2명이 최근 1년간 병·의원(치과 포함)에 가서 치료를 받고 싶은데도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들 가운데 돈이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인 ‘경제적 이유로 인한 미치료율’은 최소 27.7%, 최대 45.7%에 달했다.

’경제적 이유로 인한 미치료율’에 대한 전국 평균 통계는 산출되지 않았지만 적게는 10명 가운데 3명, 많게는 4.5명이 돈이 없어 진료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가장 높았다. 45.7%로 나타났고, 그 뒤를 36.5%의 경남이 이었고 36.0%의 인천, 35.7%의 경북, 35.5%의 충남, 34.7%의 부산, 34.4%의 제주, 34.3%의 강원, 34.0%의 경기가 순서대로 나타났다. 30%가 되지 않는 곳은 27.7%의 광주, 28.2%의 대전, 28.3%의 충북, 울산 등 4곳뿐이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노인층으로 갈수록 높게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를 보면 19~29세 연령대는 18.7%, 30~39세는 19.2%에 불과한 ‘경제적 이유 미치료율’이 40~49세에서는 33.4%, 50~59세는 55.0%로 증가하고, 60~69세와 70세 이상은 무려 72.1%, 71.0%로 급증하고 있었다.

서울 시내 구별 편차도 상당했다. 강동구는 18.4%로 가장 낮았고 강남구(24.1%), 서초구(27.8%) 등 서울 평균치 미만이었으나 중구는 48.2%로 최고치였고 중랑구는 45.3%, 종로구는 40.7%나 됐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