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책
  • 수도권 준공후미분양 갈수록 느는데...정부대책은 지방만?

  • 기사입력 2011-03-23 09: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작년 수도권에서 입주가 시작된 아파트 10채중 3채는 아직도 주인을 찾지 못해 ‘불꺼진 집’으로 남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부동산114 자료를 토대로 올해 2월 현재 수도권 아파트의 평균 입주율(준공후미분양)을 분석한 결과 2009년 입주 물량의 7.5%, 2010년 입주 물량의 28.7%가 각각 미입주 상태로 나타났다.

2009년 당시 미입주 아파트가 지난해 일부 해소됐을 것이라는 점을 고려해도 2010년 미입주율은 예년보다 크게 높아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건산연 측은 전했다.

지역별 작년 미입주율은 서울이 20.6%, 경기도가 28.9%, 인천이 47.7%로 인천 지역의 상황이 가장 심각했다.

아파트 단지의 입주가 시작되고 나서 모두 끝날 때까지 걸리는 입주완료 소요기간도 2005년 6.6개월, 2006년 7.7개월, 2007년 7.7개월, 2008년 8.6개월, 2009년 9.2개월로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이처럼 미입주율 상승과 입주완료 기간의 장기화 추세로 건설 시장의 자금 순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부동산 경기침체는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이는 곧 LIG건설과 진흥기업, 월드건설, 동일토건 등 중견 건설업체들의 잇단 부도 도미노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허윤경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입주가 완료된 단지만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이기 때문에 실제로 입주에 걸리는 기간은 더욱 길 것으로 추정된다”며 “예년에는 적어도 2~3개월이면 입주가 끝났는데 최근 들어 9개월 이상으로 늘어났다는 것은 그만큼 건설사 입장에서 자금 회수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수도권의 악성 미분양(준공후미분양) 현상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지만, 정부의 처방은 지방 미분양 해소에초점이 맞춰져 있어 정책 전환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올해 1월 현재 지방의 미분양 물량은 지난해 1월에 비해 3만7186가구 줄었으나, 수도권은 전년 동기보다 3070가구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허 연구위원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미분양이 적체되거나 늘어난 데다 입주 소요기간이 길어지고 대규모 미입주까지 발생하고 있어 수도권 중심의 정책 기조 전환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주남 기자@nk3507>
nam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