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시세
  • 수도권 아파트 찰가율 14개월 만에 최고

  • 기사입력 2011-03-17 11: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도권아파트 낙찰가율이 7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7일 경매정보업체 부동산태인(www.taein.co.kr)에 따르면 이달(1~15일까지) 수도권아파트 낙찰가율은 전달보다 0.84% 포인트 상승한 84.13%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8월 이후 7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지난해 1월(84.19%) 이후 1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지속되는 전세난으로 저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감정가 보다 높은 가격에 낙찰되는 ‘고가낙찰’건수 증가가 낙찰가율 상승을 이끌었다. 이달 수도권아파트 고가낙찰건수는 40건으로 아파트 낙찰건수(372건)의 10.75%를 차지했다. 지난달 고가낙찰건수 비율(7.86%) 보다 2.89%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지난 10월(1.59%) 이후 5개월 연속 증가세다.

실제 지난 7일 서울에서는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선수기자촌 전용 83.06㎡에 18명이 몰리면서 감정가 7억7000만원보다 3055만원 높은 8억55만원에 낙찰됐고, 11일 경기도에서는 수원시 영통구 영통동 황골마을주공1단지 전용 59.94㎡가 4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감정가 1억8000만원보다 1180만원 높은 1억9180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 전 지역에서 낙찰가율이 상승했다. 서울이 강남, 비강남권 모두 오르면서 전달보다 1.32% 포인트 상승한 84.93%를 기록했고, 경기지역도 0.11% 포인트 상승한 83.52%로 8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인천의 경우 83.29%로 전달에 비해 2.51% 포인트 오르면서 지난해 2월(85.07%) 이후 가장 높았다.

낙찰률과 입찰경쟁률도 증가세다. 수도권 아파트 낙찰률은 37.09%로 전달(33.03%) 대비 4.06%포인트 상승하며 지난해 1월(37.86%) 이후 가장 높았고, 입찰경쟁률도 건당 평균 0.14명 증가한 7.29명으로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부동산태인 이정민 팀장은 “고가낙찰물건의 70~80% 가량이 3억원 이하 저가아파트인 것을 감안했을 때 최근 경매시장이 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태일 기자@ndisbegin>killpa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