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김용환 수출입은행장 “ 수은법 개정 추진- 자본확충 하겠다”

  • 기사입력 2011-03-16 09: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용환 수출입은행장은 “변화하는 정책금융 수요에 탄력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수출입은행법(이하 수은법) 개정이 필요하다”며 “국회와 정부의 협조를 얻어 수은법을 바꾼 뒤 투자은행(IB) 업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행장은 지난 16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가진 출입기자 오찬간담회에서 “지금까지 쌓은 역량을 바탕으로 기업 인수합병(M&A) 중개 등 IB영역에 진출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 JBIC, 캐나다 EDC 등 경쟁국 수출신용기관은 물론 정책금융공사, 산업은행 등 국내 다른 정책금융기관의 경우 업무내용을 포괄적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수은법 업무조항은 수출입은행이 지원할 수 있는 지원대상과 수단을 제한적으로 열거해 급변하는 국제거래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없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행장은 이어 “향후 국내 기업의 해외 대형 공사 수주를 지원하고, 재무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자본확충이 필요하다”며 “현재 6조5000억원인 자기자본을 수권자본금 8조원까지 늘리는 등 중장기 자본확충 방안을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가 정책금융기관간 중복업무 조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중복된 업무가 있다면 정부가 이를 조정하거나 통합해야할 것”이라며 “무역보험공사의 보험과 수은의 보증 업무도 넓게 보면 중복된 업무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행장은 다만 “통합 문제는 이해 당사자 간 관계도 고려해야 하고, 여론 수렴 과정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 오랜 시간이 걸릴 문제”라며 “정부가 알아서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건설을 위해 대주단을 구성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시중은행을 참여시킬 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현재까지는 수은이 단독으로 대주단에 참여한다는 원칙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행장은 “다음달 UAE측에 자금을 지원할 HSBC 등 해외은행들과 협의를 거쳐 수출입은행의 부담 규모가 확정되면 시중은행들을 대주단에 참여시킬 지 여부를 결정하게 되며 아직 시중은행에 참여를 요청한 바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일부 언론이 시중은행의 불참으로 인해 마치 대주단 구성이 어려운 것처럼 보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시중은행 참여여부는 대주단 구성의 전제가 아니라 수은의 선택에 달린 것인데 시중은행이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추측은 선후가 뒤바뀐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김 행장은 “일본 대지진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수출기업에 대해 지원할 것”이라며 “지진 피해 신고 지원 센터를 설치해 피해 기업의 신청을 받고 있으며 일본 대지진에 따라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에는 만기 연장, 이자상한유예 등 다양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재섭 기자/@JSYUN10>
i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