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
  • 모노크롬 회화의 거장 정창섭 화백 별세

  • 기사입력 2011-02-24 10: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모노크롬 회화의 대표주자이자 ‘닥의 작가’인 정창섭 서울대 명예교수가 24일 오전 5시30분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4세.

고인은 1960년대 서구적인 앵포르멜 회화에 매료되긴 했으나 기름기 도는 유화의 물성이 싫어 다른 기법을 찾던 중 1970년대부터 한지(韓紙)를 이용한 미니멀한 작업을 시도했다. 그의 한지작업은 번짐 효과를 이용한 1970년대 작업으로 시작돼 1990년 이후 근작 ‘묵고’(默考) 연작까지 다양하게 발전해갔다.

최근들어 건강이 나빠지며 작업을 중단했으나 작가는 여든까지도 화폭을 붙들고 열정을 불태웠다. 지난해에는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화업 60년을 정리하며 열었던 대규모 개인전을 갖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양은희씨와 아들 규엽(세종대 호텔경영학과 교수), 규인(성바오로병원 정신과 과장)씨가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26일 오전 9시. 02-3410-6915.

이영란 기자/yr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