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문제
  • “화폐개혁 실패후 52명 공개처형”

  • 기사입력 2011-02-15 11: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 대북인권단체 보고서

공포정치로 민심 억누르기


2009년 화폐개혁 이후 북한에서 최소 52명이 공개 처형당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정은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화폐개혁 실패에 따른 민심 이반을 공개 처형이라는 극단적인 공포 정치를 통해 누르고 있다는 설명이다.

일본의 대북 민간 인권단체인 ‘구출하자, 북한 민중 긴급행동 네트워크’(RENK)는 15일 북한에서 2009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8개월간 박남기 조선노동당 계획재정부장 등 최소 52명이 공개 처형됐다고 밝혔다. 올해 우리나라의 한 대북 기관에서 작성된 보고서를 기반으로 이 같이 분석한 RENK의 이영화 대표는 “같은 기관이 파악하기에는 2009년 1월부터 11월까지 11개월간 공개 처형된 사람은 16명이었다”며 “북한이 화폐개혁 부작용으로 주민 반발 등 체제 위협 요소가 늘자 공개 처형을 대폭 늘렸을 수 있다”고 말했다.

화폐개혁 결과에 불만을 가진 사람들을 다스리는 데도 공개 처형이 이용됐다. RENK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신권 위조 지폐를 유통시킨 혐의로 2명이 본보기로 처형당했고, 화폐개혁 직후 함흥과 청진에서 일어난 시위에 참가한 사람 4명 역시 공개 처형을 면치 못했다.

최정호 기자/choij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