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제
  • “새해 中금리 인상 이어질 것”

  • 기사입력 2011-01-03 09: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이 지난해 두 차례 금리인상에 이어 올해도 상향 조정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런민(人民)은행 통화정책위원을 지낸 유용딩(余永定)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위원은 2일 신화통신에 유동성 과다 문제가 신속하게 해결될 수 있는 성격이 아님을 상기시키면서 금리가 추가 인상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은행 여신이 늘어나고 무역 흑자와 핫머니 유입도 증가하기 때문에 이미 자본이 넘치는 중국 경제에 유동성 부담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면서 “정부가 올해 유동성을 줄이기 위한 추가 조치를 취할 여지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통신은 중국의 지난해 은행 여신이 첫 11개월간 7조4400억위안으로 지난해 정부 목표치 7조5000억위안에 육박했으며 11월 무역 흑자도 전달보다 줄기는 했으나 근 230억달러를 기록한 점을 상기시켰다. 중국은 지난해 10월 2년여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인상한 데 이어 지난 성탄절에도 1년 만기 대출 및 예금 금리를 각각 0.25%포인트 높여 5.81%와 2.75%로 상향 조정했다. 중국은 이와 함께 지난해 또 다른 인플레 견제 조치로 은행의 지불 준비율을 6차례 상향 조정했다.

중국 자오퉁(交通)은행 롄핑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신화에 “금리가 올 1분기에 또 오르면 2분기에는 정부의 과열 진정 노력이 더 가시적인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리가 더 뛰면 부동산 개발업자가 은행에서 돈을 빌리는 것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콩 소재 미즈호 시큐리티의 센젠광 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에 “빠르면 이달 중 금리가 추가 인상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지현 기자/prodig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