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V리그] KGC인삼공사, 현대건설 꺾고 2연승

  • 기사입력 2018-01-07 22: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연승을 달린 KGC인삼공사.[사진=KOV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정수 기자] KGC인삼공사가 현대건설을 꺾고 2연승을 달렸다.

KGC인삼공사는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1, 23-25, 25-19, 25-16)로 승리했다. 6연패 뒤 2연승이고, 7승 10패, 승점 22점을 기록했다. 반면 현대건설은 2연패에 빠지며 10승 8패, 승점 30점으로 3위에 머물렀다.

승부처는 3세트. KGC인삼공사는 알레나 버그스마를 앞세워 현대건설을 몰아붙이기 시작했다. 9-9 동점 상황에서 알레나가 연속 득점을 올리며 리드를 잡았다. 이후 알레나의 맹공격과 채선아, 이재은 등의 지원사격으로 18-11로 격차를 벌렸다. 이후 KGC인삼공사는 우위를 이어가며 3세트를 무난히 챙겼다.

KGC인삼공사의 기세는 4세트에도 계속됐다. KGC인삼공사는 알레나를 중심으로 국내선수들이 공격을 지원했다. 특히 채선아의 3연속 퀵오픈이 터지며 17-10으로 승기를 잡았다.

1세트 초반 현대건설이 다양한 공격으로 분위기를 가져갔지만, KGC인삼공사가 채선아와 알레나의 공격으로 21-19로 역전하며 흐름을 뒤집었다. 세트포인트에 먼저 도달한 KGC인삼공사는 채선아의 마무리로 1세트를 챙겼다.

2세트 현대건설이 다시 분위기를 가다듬었다. 양효진과 황연주를 앞세워 초반 우위를 점했다. KGC인삼공사도 알레나와 한수지 등이 득점을 올리며 현대건설을 바짝 뒤쫓았다. 세트 후반 22-22 상황에서 현대건설은 KGC인삼공사의 범실과 황연주의 득점으로 2세트를 따냈다.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