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로야구] ‘홈런쇼’ NC, 롯데를 상대로 13-6 대승

  • 2017-10-11 23:21|양정수 기자
이미지중앙

타선이 폭발하는 NC다이노스.[사진=NC다이노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정수 기자] NC가 롯데의 마운드를 초토화 시키며 화끈한 승리를 거뒀다.

NC다이노스는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롯데자이언츠를 13-6으로 제압했다. 지난 2차전에서 한 점도 내지 못하고 0-1로 패했지만, 이날은 타선이 폭발하며 대승리를 올렸다.

NC의 방망이는 1회말부터 매서웠다. 2사 상황에서 나성범이 볼넷으로 나가고 이어 타석에 들어선 재비어 스크럭스가 상대 선발 송승준의 포크볼을 때리며 중견수 뒤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터트렸다. 이후 모창민의 볼넷, 박석민의 안타로 다시 득점 찬스를 잡은 NC는 권희동의 적시타로 한 점을 추가했다. 3-0.

롯데는 2회초 2사 2, 3루 상황에서 신본기의 좌전 적시타와 전준우의 밀어내기 몸에 맞는 볼로 2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NC는 3회말에 2사 2루 상황에서 노진혁이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으로 달아났다. 5-2.

롯데는 5회초 2사 만루상황에서 앤디 번즈의 밀어내기 몸에 맞는 볼과 최준석의 우전 안타로 한 점차까지 격차를 좁혔다. 5-4.

NC는 롯데의 추격을 허락하지 않았다. 5회말에 5득점으로 빅이닝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박민우가 볼넷으로 걸어나가고 나성범이 좌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이후 스크럭스와 모창민이 각각 플라이아웃, 삼진아웃을 당하며 잠시 주춤했다.

하지만 노진혁과 권희동이 우전안타를 연달아 때리며 공격의 불씨를 다시 살렸다. NC는 손시현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김태군의 2타점 우중간 적시타와 이호준의 우전 적시타가 연속으로 터지며 10-4로 크게 달아났다.

이후 NC는 6회말 모창민이 솔로포와 손시헌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로 올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2-4.

롯데는 8회초 손아섭이 투런 홈런을 올리며 뒤늦게 2점을 올렸지만, 벌어진 격차를 좁히기엔 부족했다. NC는 8회말 노진혁의 솔로포로 승부의 대미를 장식했다. 13-6.

2승 1패를 기록한 NC는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1승만 남겨놨다. 반면 롯데는 남은 4차전과 5차전을 모두 승리해야 플레이오프 무대에 오를 수 있다. NC와 롯데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은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다.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