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준PO] 롯데, NC에 1점차 진땀승…1승 1패로 시리즈 원점

  • 2017-10-09 18:17|양현우 기자
이미지중앙

무실점 호투로 시리즈를 원점으로 되돌린 롯데 레일리. [사진=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양현우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NC 다이노스에 승리를 거두며 시리즈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롯데는 9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NC와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1-0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1승 1패로 시리즈 동률을 이뤘다.

승부는 2회말에 갈렸다. 롯데는 안타 없이 만든 무사 만루 기회에서 문규현이 타석에 올라섰다. 2루 땅볼로 병살을 쳤지만 번즈가 홈을 밟아 선취점에 성공했다. 롯데가 2회말에 기록한 득점은 이날 경기서 양 팀 통틀어 유일한 득점이었다.

롯데 선발 레일리는 5⅓이닝 4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6회 부러진 배트에 부상으로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충분히 제 몫을 다했다. 이어 들어선 박진형, 조정훈, 손승락 모두 짠물수비로 팀의 승리를 보탰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경기 후 "타선이 부진해서 아쉽다. 양 팀 모두 타선이 터지지 않았는데, 큰 경기에는 좋은 투수들만 나온다. 그래서 빅이닝을 가져가기 쉽지 않다. 어제 NC 선발(에릭 해커)은 물론 오늘 장현식도 140km 후반의 공을 던졌다"라고 경기평을 밝혔다.

한편 NC 선발 장현식은 7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비록 패배했지만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