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로야구] 3연승 달린 롯데, 3위 NC 2경기 차로 추격

  • 2017-09-01 22:29|배성문 기자
이미지중앙

4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한 롯데 김원중.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배성문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지역 라이벌 NC 다이노스와의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롯데는 9월 1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와의 경기에서 6-1로 승리했다. 3연승을 내달린 롯데는 3위 NC를 단 2경기 차로 추격했다.

롯데 선발투수 김원중이 역투를 펼치며 마운드를 지켰다. 김원중은 1회 이종욱에게 솔로포를 내줬다. 하지만 이후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특히 7이닝을 소화하며 4번의 이닝(2,3,5,7회)을 삼자범퇴 처리했고, 1회를 제외한 모든 이닝에서 4명 이하의 타자만을 상대했다.

타선도 이에 화답했다. 2회말 선두타자 이대호가 솔로아치를 그려내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5회말 신본기와 전준우가 연속안타를 때렸고, 김문호가 몸에 맞는 볼로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손아섭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 3-1로 앞서 나갔다.

롯데는 7회 추가점을 냈다. 번즈와 최준석이 연속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신본기와 전준우가 연속 볼넷으로 출루했다. NC는 투수를 강윤구로 교체했지만 계속된 폭투로 롯데는 2사 2,3루의 기회를 잡았고, 김문호가 적시타를 쳐내 추가점을 냈다. 이어진 손아섭의 타석에서도 강윤구가 폭투를 던져 롯데는 한 점을 추가, 5-1로 달아났다. 박진형과 이명우가 뒷문을 책임진 롯데는 8회에도 한 점을 추가해 최종 스코어 6-1로 승리했다.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