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
  • 2015 KBO 리그, 타이어뱅크와 손잡는다

  • 기사입력 2015-03-03 16: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POP=박소민 기자]
이미지중앙
2015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로 타이어뱅크가 결정됐다.

KBO(총재 구본능)은 3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2015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후원 조인식에서 타이어뱅크와 계약을 발표했다. 타이어뱅크는 향후 3년 동안 KBO 리그를 후원한다.

타이어뱅크는 1991년 국내 최초로 타이어 전문점 시대를 열었고 2015년 3월 현재 전국 360여 개의 매장과 1,500여만 명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타이어 유통 전문기업이다.

타이어뱅크는 과거 타이어의 5~6단계 유통구조를 현재의 [공장→타이어뱅크→소비자]로 이어지는 3단계 유통형태로 유통과정을 대폭 축소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유통비용 절감으로 소비자들이 연간 1,500억 원 이상을 절약할 수 있게 하였다.

2015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인 타이어뱅크의 창업주 김정규 회장은 "국민이 좋아하는 타이어뱅크"로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평소 국민의 안전을 지키며 국민이 좋아하는 회사를 만들기 위해 고민하던 중 “많은 야구팬들이 프로야구 경기를 관람하고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고 KBO 리그가 발전한다면 국민들이 더 즐겁지 않을까”하는 생각에서 2015 KBO 리그 타이틀 후원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KBO 구본능 총재는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국민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사회적 모범 기업인 타이어뱅크가 프로야구와 함께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스폰서를 계기로 더욱 성장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헤럴드스포츠=박소민 기자 @parksomin]

sport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