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인터;뷰] ‘기생충’ 이정은 “꾸준한 러브콜? 연기력보다는 ‘마음 씀씀이’가 중요”

  • 기사입력 2019-06-18 11: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제공=윌 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장수정 기자] 드라마, 영화 장르와 캐릭터를 가리기 않고 활약 중인 이정은은 매 작품 새로운 모습으로 기대를 뒤엎는다. ‘기생충’ 속 엄청난 비밀을 숨긴 입주 가정부 문광 또한 그의 스펙트럼이 얼마나 넓은지 증명한 한 예가 됐다.

개성 넘치는 연기는 ‘연습’이라는 기본에 충실한 결과라는 가치관을 설명한 이정은은 묵묵히 자신의 길을 가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작은 인연도 놓치지 않는 그의 남다른 마음 씀씀이가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낸 이유였다.

▲ 큰 반전을 쥐고 있었다. 말하지 못해 답답했던 적은 없나?

“여태까지 내용을 유포하지 않느라 힘들었다. 그게 감상을 좌우하기 때문에 중요했다. 초조해하지는 않았다. 박명훈은 되게 힘들었을 것 같다. 나는 인터뷰는 없었지만 칸에 가서 사진도 찍고 했으니까 그쪽에 비하면 호사를 누린 편이다.”

▲ 초반 올림머리를 하고 등장, 가정부가 아닌 집주인 같은 우아함이 느껴졌다. 의도된 건가?

“그 머리를 하는 데 한 시간 가까이 걸렸다. 문광은 아무래도 부유한 과정에서 집사처럼 쓰는 사람이니까 외모에서도 부유한 느낌이 났으면 했다. 누가 보면 ‘이 집 사모님이 문광인가’라고 할 정도로 노력했다. 옷도 다 제작했다. 정말 좋은 옷은 다 입어봤다.”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기생충' 스틸



▲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후반부 반전을 담당하는 것에 부담감은 없었나?


“내 역할도 역할이지만 감독님이 항상 ‘재밌는 걸 해봐요. 이상한 걸 해봐요’라고 하셨다. 감독님은 늘 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큰 작품을 많이 만드시지 않나. 그 분이 이상하다고 한 영화라 더 좋았다. 이야기 구조가 재밌다는 생각을 했다. 물론 어려울 것 같아 고민도 있었다.”

▲ ‘마더’ ‘옥자’에 이어 가장 비중이 컸다. 제안을 받은 과정은?

“‘옥자’ 시사회가 끝나고 나서 감독님이 스케줄을 비워달라고 하셨다. 농담하시는 줄 알고 넘어갔는데 콘티를 보내시면서 이런 장면이 들어간 이상한 영화를 한다고 하시더라. 스케줄이 있었는데 여러 가지 편의를 많이 봐주셨다. 무사히 같이 할 수 있게 돼 좋았다. 나도 이런 역할일 줄은 몰랐다. ‘옥자’ 때 돼지소리를 시키신 게 미안해서 제안을 하셨나 싶었다. 조금 업그레이드 됐을까 생각했는데 재밌고, 신나는 작업을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 현장에서 보는 봉준호 감독님은 어떤가?

“전형적인 것을 좋아하지 않으신다. 어떤 배우가 특정 연기를 할 때 사람들은 좋아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변주를 하신다. 인간에 대한 다양성을 알고 계신 것 같다. 굉장히 집요한 분인 것 같다. 가이드가 많으니까 배우 입장에서는 편할 수 있다. 전에 했던 방식으로 연기를 할 때가 많은데 봉 감독님은 상상력을 펼칠 수 있게 해주셔서 너무 좋았다. 낯선 얼굴, 예상치 않은 반응들이 자꾸 나오게 된다. 그래서 현장에서 재미가 있다.”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기생충' 스틸



▲ 드라마, 영화 등 분야를 막론하고 활약 중이다. 다작의 비결이 있다면?

“노출은 많이 되는데, 3개월 동안 일이 좀 몰렸다가 이젝 공개가 된 것들도 있다. 올해에 일이 없어 강아지를 데리고 산책을 다니곤 했다. 거절하지 못하는 게 병이기도 했다. 작업을 하면서 친해지면 필요한 부분들을 부탁받을 때 거절을 잘 못한다. 그러다 좋은 작품을 만나면 좋은 게 아닌가. 내 스스로 속도와 순리가 생기는 것 같다.”

▲ 꾸준한 러브콜을 받는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나?

“나는 사실 연기를 잘 하는 것보다 마음 씀씀이를 잘 하고 산다는 생각을 더 많이 한다. 어른들과 작업했을 때 많이 경험하고 일하라고 하셨다. 연기는 직접 하면서 보고, 배우는 게 최선인 것 같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