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임시완, 일반 병사의 2배…군 복무 휴가 특혜 논란

  • 기사입력 2019-06-17 11: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채윤 기자] 배우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보다 2배 많은 휴가를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한 매체는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보다 2.08배 많은 123일의 휴가를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시완은 연가 28일, 포상휴가 18일, 위로휴가 51일, 보상휴가 14일, 진료를 목적으로 한 청원휴가 12일 등을 포함해 총 123일의 휴가를 나왔다. 이는 최근 현역에 입대한 연예인 가운데 가장 많은 기간이다.

이와 관련해 임시완 소속사 플럼액터스는 "확인 후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전역한 임시완은 OCN 새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올 하반기 복귀 예정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