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동성, 소름돋는 '퍼즐 한조각'이었나…女교사 母 살해 청부 ‘부적절 관계’ 원인 놓고 공방

  • 기사입력 2019-01-18 17: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SBS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김동성이 친모 살해를 청부한 여교사와 관계 보도에 대해 부적절한 관계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김동성은 1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자신의 논란이 불거진 이후 채널A '사건상황실'에서 해당 여교사와는 의심받을 만한 어떤 일도 한 적이 없다며 보통의 친분 정도였다고 해명했다.

이날 CBS는 여교사의 친모 살인 청부 사건의 또 다른 진실을 단독 보도했다. CBS 기자는 "살인청부 사건 취재 중 여교사와 부적절한 관계에 있던 남자의 존재를 알게 됐는데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인 김동성이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여교사가 친모 살해를 청부한 가장 큰 이유가 김동성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내놔 이목을 끌었다. 김동성과 만남을 가지며 해외여행, 명품 차량과 시계 등을 선물해온 여교사가 모친의 살해 청부를 시도한 즈음 김동성과 함께 살 아파트의 계약 시기가 다가왔다는 설명도 보탰다.

이와 관련해 CBS 기자는 억울해하는 김동성의 인터뷰도 함께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김동성은 여교사가 먼저 아파트 등기부등본까지 보여주며 금전적으로 다가왔다고 해명했다. 또한 친족살해 시도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본인 역시 큰 충격을 받았다 밝혔다.

주목할 점은 김동성 개인적 논란을 차치하고 경찰과 검찰의 대응이 의아함을 자아낸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과 검찰은 내연남인 김동성의 존재를 알고 있었음에도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존속살해 예비라는 범죄를 입증하기에 증거가 충분했고 공모 관계로 보이지 않았다는 이유였지만 여론의 반응은 뜨겁다. 김동성의 매력을 언급하는 호사가들의 호기심을 비롯해 제대로 된 수사를 진행하지 않은 검찰과 경찰에 대한 질타도 함께 불거졌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