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신과함께’ 제작사 덱스터-CJ ENM, 인수 NO…“전략적 합의 검토중”(공식)

  • 기사입력 2019-01-11 16: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신과 함께’ 시리즈를 탄생 시킨 김용화 감독이 수장으로 있는 덱스터 스튜디오가 CJ ENM 인수설에 대해 즉각 부인했다.

11일 한국거래소는 CJ ENM 측에 덱스터 스튜디오 인수설에 대해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답변 시한은 이날 오후 6시까지였다.

이에 대해 CJ ENM은 덱스터 스튜디오의 인수설에 대해 부인했다. CJ ENM은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재무적 투자 및 전략적 합의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덱스터 측 역시 답변 공시를 통해서 입장을 전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피인수설에 대해 부인하며 협력 관계를 논의 중인 상황을 전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2011년 김용화 감독이 설립한 VFX(Visual FX)회사로 ‘해적’ ‘조작된 도시’ 등에 참여했고 김용화 감독이 연출한 ‘신과 함께’ 시리즈를 만들어 내며 대박을 터트렸다. 최근엔 VR툰까지 영역을 넓혔고 지난해 제작한 VR툰 ‘조의 영역’으로 제 35회 선댄스 영화제 뉴 프론티어 부문에 공식 초청되기도 했다.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