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박승춘, '종북몰이' 협력 의혹 부인…"국정원이 다했다"

  • 기사입력 2018-01-12 17: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이 자신을 둘러싼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오늘(12일)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박승춘 전 처장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소환해 조사했다. 이날 박 전 처장은 "국정원이 나라사랑 교육 자료를 배포하고 싶다며 배포처를 물어 알려준 것 뿐"이라며 "국정원이 출처를 숨겨줄 것을 요구해 그렇게 했다"라고 설명했다.

박승춘 전 처장은 국회 국정감사에서 DVD 출처를 알리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국정원의 요청 때문에 밝히지 않았다"라면서 "보훈처 내부에서는 인지하고 있었으나 공개할 수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박승춘 전 처장은 국가발전 미래 교육협의회(국발협) 자료 및 호국보훈 교육자료집(DVD) 등을 통해 편향된 교육을 총괄한 혐의에 처한 상태다. 수사 당국은 이 과정에서 박 전 처장이 국정원으로 부터 예산 등을 지원받은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국정원 개혁위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2010년 국가발전미래교육협의회를 설립하고 예산을 지원하며 사실상 외곽단체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당시 박승춘 전 처장이 해당 단체 회장을 역임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정원에서는 당시 국발협에 63억여 원의 예산을 들여 임대료와 인건비, 강사료 등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에 따르면 이종명(61) 전 국정원 3차장이 심리전단을 통해 국가보훈처와 협의해 안보교육용 DVD 제작·지원을 지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심리전단은 지난 2011년 12월 '호국보훈 교육자료집'이란 타이틀의 DVD 세트 1000개를 제작했다.

한편 박승춘 전 처장은 육군 제9군단장과 국방부 국방정보본부장, 합동참모본부 군사정보부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이후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한나라당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으며 한나라당 국제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