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신작SWOT분석] ‘알바트로스’, 씁쓸한 공감+따뜻한 위로

  • 2017-09-14 11:03|남우정 기자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단 하루지만 20대들의 고충을 느끼기엔 충분했다. 청춘들의 오늘날은 씁쓸한 공감을 자아냈다.

13일 방송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알바트로스'는 어제의 청춘 형님들이 요즘 아르바이트 청춘들의 하루를 대신하고 그들의 꿈, 고민, 일상을 들여다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첫 회 시청률은 0.8%(닐슨코리아 기준)로 아쉬운 수준이지만 시청자들의 평가는 나쁘지 않다. ‘알바트로스’ 첫회를 SWOT 분석으로 짚어봤다.

■ Strength(강점)

‘알바트로스’는 안정환, 추성훈, 유병재 세 명의 고정 출연진과 매회 달라지는 게스트가 두 팀으로 나뉘어 청춘들의 아르바이트 하루를 대신한다. 첫 회 이들이 알바를 뛴 장소는 키즈카페와 뷔페였는데 첫 게스트로 정상훈을 섭외한 것은 신의 한수가 아닐까 싶다. 육아의 달인으로 알려진 정상훈은 키즈카페에서도 그 능력을 제대로 발휘했다. 특히 아이들에겐 공포의 대상인 유병재와 비교 되면서 큰 웃음 포인트가 됐다.

이미지중앙
N포세대로 불리는 젊은 세대들의 모습은 씁쓸하지만 공감대를 얻기에 충분했다. 연예인들은 직접 알바를 하면서 느낀 고충과 삶의 경험에서 나온 진심어린 조언으로 공감와 위로를 선사했다. 프로그램의 취지가 1회부터 제대로 전달됐다.

■ Weakness(약점)

리얼리티 관찰 프로그램은 이제 예능계의 기본격이 됐다. 소소한 일상에서 힐링을 주는 생활 밀착형 예능이 워낙 많다 보니 ‘알바트로스’가 그닥 신선하진 않다. 또 관찰 예능 특성상 꾸밀 수 있는 것이 없다 보니 오락 면에선 아쉬울 수밖에 없다. 지루하다는 평도 이해가 가는 부분이다.

이미지중앙

■ Opportunity(기회)


케이블 채널 ‘삼시세끼’ ‘효리네민박’부터 지상파 ‘싱글와이프’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까지 관찰 예능의 인기는 여전하다. 관찰 예능이 꾸준히 인기를 얻기 때문에 연예인과 일반인의 중간점을 공략한 ‘알바트로스’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게 한다.

또 ‘알바트로스’가 방영되는 시간은 오후 9시30분으로 지상파 수목극과 방송 시간이 겹치게 됐다. 다행인 것은 현재 방영중인 지상파 수목극들이 힘을 못쓰고 있다는 것. MBC ‘병원선’만 두 자릿수 시청률로 체면치레를 하고 있지만 KBS2 ‘맨홀’은 역대 최저 시청률을 찍었고 SBS ‘다시 만난 세계’도 막판을 향해 가고 있으나 한 자릿수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 Threat(위협)

‘알바트로스’가 편성된 시간대는 원래 tvN의 수요일 장수 예능인 ‘수요미식회’의 자리다. ‘알바트로스’가 새롭게 편성되면서 ‘수요미식회’가 한 시간 앞당겨서 방송됐는데 시청률은 1.6%에서 0.8%로 전 회에 비해 반토막이 났다. ‘알바트로스’도 1%를 못 넘겼긴 터라 편성에 아쉬움이 남는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