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준희, 학대 무혐의 결과 서운해?…SNS 심경고백에 우려 쏟아지는 이유

  • 2017-09-13 17:27|이은영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최준희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에 대한 외할머니의 학대 논란이 무혐의로 종결된 가운데 최준희가 심경을 또 드러내 우려를 낳고 있다.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프로필에 '서운해'라는 문구를 넣었다.

앞서 최준희는 지난달 자신의 개인 SNS 계정에 외할머니가 자신을 학대한다는 폭로 글을 올려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경찰이 아동보호기관 등과 조사를 진행한 결과 외할머니의 아동학대 관련 혐의점을 찾지 못해 내사 종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최 양의 심경이 반영된 것이 아닌지 추측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dldy**** 준희는 외할머니가 벌을 받기를 원하나?" "skys**** 그냥 모른척해" "meri**** 경찰조사보다 이 가족모두에 대한 신경심리치료가 우선일듯하네요" "ya26**** 준희양 이제 글 그만올리세요할머니 말처럼 그냥 조용히 살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