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최성원 현재 상태 어떻기에…혜리 눈물까지?

  • 기사입력 2016-10-03 00: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박진희 기자] 급성 백혈병으로 투병중인 배우 최성원에 대한 동료 연기자 혜리의 걱정이 대중들을 안타깝게 했다.

혜리는 2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상암문화광장에서 펼쳐진 ‘2016 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APAN)’에서 tvN ‘응답하라 1988’로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수상 후 혜리는 “사랑하는 노을이가 빨리 나았으면”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최성원은 ‘응답하라 1988’에서 덕선 역을 맡은 혜리의 동생 성노을로 출연한 바 있다.

최성원은 최근 한 차례 고비를 넘기고 회복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30일 최성원 측은 “급성 백혈병으로 집중 치료중인 최성원이 한때 병세가 악화돼서 한 차례 고비를 맞았다 가벼운 병이 아닌 만큼 고비는 있었지만 추석을 기점으로 현재는 건강을 많이 회복했다”고 전한 바 있다.

최성원은 지난 4월 JTBC 드라마 ‘마녀보감’ 촬영을 하던 중 가벼운 타박상을 입었다가 회복이 더뎌 병원을 찾았다. 정밀 검진 결과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