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故 최진실, 8년 지나도 그리워…8주기 추모식 엄수

  • 기사입력 2016-10-02 21: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문화팀=박진희 기자] 그가 세상을 떠난지 8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고(故) 최진실을 그리워하고 있다.

2일 오전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갑산공원묘원에서는 가족과 지인, 팬클럽 회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고(故) 최진실의 8주기 추모식이 엄수됐다.

비가 오는 날씨 속에서도 고(故) 최진실의 어머니와 지인, 팬클럽 회원들은 함께 모여 고인을 추억했다. 생전 고인과 절친한 사이였던 이영자는 방송 스케줄을 미루고 참석해 최진실을 그리워 했다.

고(故) 최진실은 2008년 10월 2일 스스로 목숨을 끊고 세상을 떠났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