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박해진, 태국서 데뷔 10주년 아시아 팬투어 대미 장식

  • 기사입력 2016-08-05 08: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마운틴 무브먼트 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문화팀=장영준 기자] 배우 박해진이 태국 현지 팬들에게 역대급 환대를 받으며 2016 아시아 팬투어를 성대하게 마무리 지었다.

박해진은 지난달 31일 태국 므엉 타이 지엠엠 라이브 하우스(MUANG THAI GMM LIVE HOUSE)에서 팬미팅을 개최하고 데뷔 10주년을 맞아 준비한 아시아 팬투어의 대미를 장식했다.

입국부터 일찌감치 공항에는 7백여명의 팬들이 1 2 3층을 가득 메우며 박해진을 맞이했으며 총 2200석 규모로 진행된 이번 팬미팅은 수 천명의 팬들과 200여 매체 취재진으로 발 디딜 틈 없이 꽉 찰 만큼 매진을 기록하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태국팬 70%, 한국과 중국팬 20% 이 외 일본 등 다양한 국가 글로벌 팬들이 무시무시할 만큼 뜨거운 환대로 박해진에 열광했고 그의 일거수일투족에 세심하게 반응했다.

특히 이번 팬미팅을 진행한 태국의 유명 MC이자 DJ QUE는 박해진의 팬사랑에 감복 "이제까지 많은 팬미팅과 행사를 해봤지만 왜 박해진이란 배우에게 이토록 열광하는지 눈으로 직접 확인했다. 그냥 기사로 나온 얘기인줄 알았던 '받은만큼 돌려준다'는 기부와 선행의 아이콘 박해진을 다시 봤다"며 무대에서 박해진에 허리 숙여 인사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팬미팅을 마친 뒤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배와 사진을 찍었다. 해진 선배"라는 멘트와 함께 박해진과 친근하게 찍은 인증샷을 게재하는 등 무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태국 현지에서도 실시간으로 '박해진 팬미팅' 관련 기사가 쏟아지며 주요 사이트 메인을 장식했으며 팬미팅 당시 이벤트로 나눠줬던 박해진 등신대를 당첨받은 팬이 지하철에 박해진(?)과 당당히 퇴근하는 모습이 포착돼 온라인상에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박해진은 먼저 MC QUE에게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에 그만큼 더 돌려드리고 더 열심히 할 뿐"이라고 겸손하게 답하며 "소름끼칠 만큼 현지 팬들이 열광해줘서. 너무나 감동받았고 잊지 못할 즐거운 추억으로 올해 마지막 팬미팅을 마무리할 수 있어서 더욱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팬미팅을 마치고는 구름떼처럼 몰려든 팬들을 배경으로 무려 100번 넘게 인증 촬영에 임해 팬들 역시 더욱 감동받게 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5월 중국 베이징에서 단독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치며 아시아 팬투어의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던 박해진은 6월 대만에 이어 이번 태국 팬미팅까지 성료하며 올해 마지막 팬투어의 여정을 아름답게 마무리했다.

올 초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을 마치고 휴식기의 배우라곤 믿기 힘든 환영을 받으며 2박 3일간의 태국 방문기를 마친 박해진은 차기작으로 선택한 내년 JTBC 최고의 기대작 '맨투맨'에 이어 영화로 돌아오는 '치즈인더트랩'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